인도 ‘아드하르’에 몰려드는 에어비앤비, 우버, 올라…‘생체인식 신분증’ 활용 검토

www.asiatoday.co.kr/view.php?key=20170720010010234